까마인디아
 
           
 


현재위치 : 까마인디아 인턴들의 생생한 생활 수기
TOTAL ARTICLE : 417, TOTAL PAGE : 1 / 9
[2018년 4월 4주차] 배지은 사원 - 인식
대표님께서는 항상 직원들에게 인식을 확장시켜야 한다고 말씀하신다.
(이 포스팅의 맨 아래에 첨부한 내용은 인식에 관련해서 대표님께서 항상 하시는 말씀 중 몇몇을 간추린 것이다. )

왜 인식에 대해서 이야기하려고 하냐면 이번 주 동안 나는 내가 인식하지 못했던 것들 때문에 꽤나 고생을 했기 때문이다.

생활적인 부분에서 이야기를 하자면, 하루는 그날 해야 할 업무를 다 마무리하고 남겨둔 것 없다는 것을 확실하게 체크하고 퇴근하여 집에 도착했다. 그런데 집에 저녁을 먹으려고 식탁에 앉는 순간, 갑자기 내가 사무실 에어컨을 다 껐는지 확신이 들지 않았다. 분명 문을 나서기 전에 확인했을 때는 다 껐었는데, 괜히 애매하게 기억이 나서 너무 불안했다.
결국 밤에 다시 사무실에 확인하러 갔다. 만약 내가 정말로, 정말로 에어컨을 끄지 않았다면, 이후에 이것은 엄청난 손실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고, 나는 밤새 에어컨을 껐는지 확신을 못하고 불안해하면서 잠에 들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결론적으로 나는 에어컨을 확실히 끄고 왔다.
만약 퇴근하던 나에게 '에어컨이 다 꺼졌는지 확실하게 확인을 해야 한다.'라는 인식이 있었다면, 나는 그날 저녁에 다시 사무실에 가지 않았을 것이다.

업무적인 부분에서 이야기를 하자면, 최근에 나는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처음에 비해서 어느 정도 내가 해야 할 일을 알고 있다고 생각했다. 어리석게도 조금씩 하고 있다고 생각도 했고, 그 때문에 조금 업무가 재미있다고 생각하기도 했다. 그런데 아니었다.
까마인디아는 기본적으로 모든 업무를 세세하게 기록한다. 소속된 모든 부서에는 각각 업무를 기록하는 파일이 있다. 내가 소속된 부서에서 나는 항상 업무 파일 업데이트를 신경 썼어야 했는데, 법인 설립, 부동산 관련 파일만 신경을 쓰고, 맨파워 부서의 파일은 미처 신경을 쓰지 못했다.
만약 내가 맨파워 부서 파일 업데이트를 내 인식의 범위 안에 넣어 두었다면, 내가 이런 실수를 했을까?

처음 내가 까마인디아에 왔을 때 대표님께서 나한테 인식하는 범위가 좁다고 하셨다. 그때는 막연하게 내가 인식하고 있는 범위가 좁구나...라고만 생각을 했었다. 지금 생각하면 그때는 내가 인식 자체가 없어서 내가 무엇을 인식하고 있는지조차 몰랐던 것 같다. 지금은 그때에 비하면 인식의 범위는 생긴 것 같다. 그런대도 이번 주에 나는 나의 인식의 범위가 정말 심각하게 좁은 것을 뼈져리게 느꼈다. 모든 부분에서 내가 조금만 더 신경 썼더라면, 한 번만 더 확인을 했었더라면 이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  

항상 디테일이 부족하다는 충고를 많이 듣는다. 다 맞는 말이다. 인식의 범위가 좁기 때문에 디테일도 부족한 것이다. 내가 뭘 인식하고 있는지부터 한 번 파악해봐야겠다.

-
1) When you look at a cup of tea, you must see not only the contents of the cup, but also all the things including the shape of the cup, the position of handle of the cup, cup saucer, desk supporting the cup, desk legs, etc. Don’t focus on only one little or near-sighted thing within the boundary of your own perception. You must try to enlarge your conception beyond your limit and take all the related surrounding and situation matters int your consideration.

2) A professional takes the best advantage of common sense and uses their capabilities at maximum. Keep trying to expand your conception and cognitive abilities.

3) Enlarging your conception will enabl you to see the missing details you forgot to check.
  
417   [2018년 12월 3주차] 홍지희 사원 - 겨울 17
416   [2018년 12월 3주차] 주은실 사원 - 가치 14
415   [2018년 12월 3주차] 정혜빈 사원 - 2019년 16
414   [2018년 12월 3주차] 김수현 사원 - 2018의 마지막 한달 14
413   [2018년 12월 3주차] 윤주환 사원 - 1/3 11
412   [2018년 12월 2주차] 홍지희 사원 - 경험 28
411   [2018년 12월 2주차] 주은실 사원 - 일 24
410   [2018년 12월 2주차] 정혜빈 사원 - 질문 22
409   [2018년 12월 2주차] 윤주환 사원 - 즐거움 18
408   [2018년 12월 1주차] 홍지희 사원 - 생각 29
407   [2018년 12월 1주차] 주은실 사원 - 솔루션 29
406   [2018년 12월 1주차] 정혜빈 사원 - 칼럼 22
405   [2018년 12월 1주차] 김수현 사원 - 복귀 28
404   [2018년 12월 1주차] 윤주환 사원 - 전문성 30
403   [2018년 11월 4주차] 홍지희 사원 - 자립 40
402   [2018년 11월 4주차] 정혜빈 사원 - 고민 29
401   [2018년 11월 4주차] 김수현 사원 - 11월의 끝 26
400   [2018년 11월 4주차] 윤주환 사원 - 감사 27
399   [2018년 11월 3주차] 홍지희 사원 - 시간 32
398   [2018년 11월 3주차] 주은실 사원 - 욕 47
397   [2018년 11월 3주차] 정혜빈 사원 - 비자 트립 33
396   [2018년 11월 3주차] 김수현 사원 - 비행 27
395   [2018년 11월 3주차] 윤주환 사원 - 업무 31
394   [2018년 11월 2주차] 홍지희 사원 - 축제 32
393   [2018년 11월 2주차] 주은실 사원 - 드왈리 36
392   [2018년 11월 2주차] 정혜빈 사원 - 디왈리 32
391   [2018년 11월 2주차] 김수현 사원 - 특별한 주 33
390   [2018년 11월 1주차] 홍지희 사원 - 적응 38
389   [2018년 11월 1주차] 주은실 사원 - 좋은 나무 44
388   [2018년 11월 1주차] 정혜빈 사원 - 성격 45
387   [2018년 11월 1주차] 김수현 사원 - 공부 37
386   [2018년 11월 1주차] 윤주환 사원 - 겨울 37
385   [2018년 10월 4주차] 홍지희 사원 - 성취 38
384   [2018년 10월 4주차] 주은실 사원 - 청량한 요즘 45
383   [2018년 10월 4주차] 정혜빈 사원 - 10월 51
382   [2018년 10월 4주차] 김수현 사원 - 겨울 35
381   [2018년 10월 4주차] 윤주환 사원 - 실수 41
380   [2018년 10월 3주차] 홍지희 사원 - 인내 38
379   [2018년 10월 3주차] 주은실 사원 - 이해 42
378   [2018년 10월 3주차] 정혜빈 사원 - 명절 40
377   [2018년 10월 3주차] 김수현 사원 - 집중 36
376   [2018년 10월 3주차] 윤주환 사원 - 박람회 37
375   [2018년 10월 2주차] 홍지희 사원 - 배움 48
374   [2018년 10월 2주차] 주은실 사원 - 아픔 61
373   [2018년 10월 2주차] 정혜빈 사원 - 건강 50
372   [2018년 10월 2주차] 김수현 사원 - 생일 99
371   [2018년 10월 2주차] 윤주환 사원 - 보고 52
370   [2018년 10월 1주차] 홍지희 사원 - 도전 48
369   [2018년 10월 1주차] 주은실 사원 - 목표의식 56
368   [2018년 10월 1주차] 정혜빈 사원 - 가족 43
123456789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KAMAINDIA TRADING COMPANY PVT. LTD / Reg No. U510909DL2006PTD144601
Phone : 070-7518-9435(Direct)/ 91-11-41834733/ 41834734 / Fax. : 91-11-41834403 / Mobile : 91-9810-760090 / 91-9818-028859
Address: 546A, 3RD FLOOR, HANUMAN MANDIR ROAD CHIRAG DELHI, NEW DELHI-110017, INDIA
kamaindia@empal.com / kamaindia@hanmail.net
http://www.kamaindia.net